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청사 장애인 편의시설 합동 모니터링

기사승인 2021. 10. 20.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의회와 시가 앞장서 장애인 활동편의 개선에 노력
모니터링
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가 20일 시의회와 시청사에서 장애인 편의시설 합동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제공 = 화성시의회
화성 김주홍 기자 = 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가 20일 화성시의회와 시청사 장애인 편의시설 합동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이날 모니터링은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해 미비한 점이 발견되면 보완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교육복지위원회 송선영 위원장을 비롯해 김경희, 김도근 의원과 화성시 장애인복지과장, 청사관리팀장, 민원행정팀장, 아르딤복지관 지역연대팀과 시민들이 함께했다.

앞서 아르딤복지관 지역연대팀 내 ‘권익옹호 모니터링단’에 의해 사전점검이 있었으며 교육복지위원회는 모니터링단의 검토 요청 내용을 바탕으로 개선방안을 시청 담당과에 요구했다. 파손된 점자블럭의 교체, 원활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도움벨의 이동배치, 장애인 화장실 안내표시 개선, 훼손된 점자스티커 재부착, 장애인전용주차장에 도움연락처 표시 등의 개선요청 사항이 있었다.

‘권익옹호 모니터링단’은 화성시 거주 장애인과 전문상담봉사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장애인이 주체가 돼 지역사회 내 식당, 약국, 여가시설 등 다양한 시설을 이용해 보고 시설에 대한 정보와 장애인 편의시설 여부를 확인해 장애인들이 좀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올해 3월부터 활동하고 있다.

송선영 위원장은 합동 모니터링을 마치고 “장애인들이 주체가 돼 직접 모니터링 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만큼 실제 장애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선이 이루어지리라 생각한다”며 “관련 부서는 장애인들의 권익과 생활개선을 위해 애쓰고 있지만 앞으로도 이러한 장애인들의 자기옹호 능력 향상을 위한 활동을 지원해 주길 부탁드린다. 시의회와 시가 먼저 솔선수범해 장애인들의 활동 편의를 위한 개선에 앞장 서 모범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애인들의 권익 향상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