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 오세훈 “서울 집값 상승, 文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 탓”

[2021 국감] 오세훈 “서울 집값 상승, 文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 탓”

기사승인 2021. 10. 20.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위 서울시 국감…吳 "수도권도 똑같이 올랐는데 책임전가 동의 못해"
[포토] [2021국감] 부동산 가격 관련 답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가격과 관련한 질문에 자료를 들어보이며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 서울 집값 상승의 원인은 이번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탓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압구정과 목동, 여의도, 성수동 실거래가 허가구역 지정 이후 4억원이 올랐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 시장 당선 이후 매매가격 상승 폭이 확대되고 있다”며 “서울시 부동산 시장에 극심한 불안이 있는데 이게 과연 안정이냐. 책임을 통감하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오 시장은 2017~2021년 지역별 아파트 가격 변동률 판넬을 꺼내보이며 “서울, 경기, 인천의 부동산 가격이 2018년 9·13 대책부터 가파르게 올랐고 임대차3법 이후 많이 올랐다”며 “주택가격 변화 추이가 수도권 전체가 같은데,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올랐다’는 책임전가에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경기, 인천도 똑같이 가파르게 올랐는데 경기, 인천도 보궐선거가 있었느냐”며 “정치적으로 매도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정치적 판단”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부동산 가격이 오른 것은 정부가 막무가내로 부동산세를 강화했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가격이 오른 것은 매우 송구하지만 정부의 실정을 서울시에 전가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