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김태흠 “해경 헬기조종사 인력난 심각…구조 차질 우려”

[2021 국감]김태흠 “해경 헬기조종사 인력난 심각…구조 차질 우려”

기사승인 2021. 10. 21. 1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원 116명 대비 충원율 68%…36명 과부족
본회의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 /송의주 기자songuijoo@
해양경찰청(해경)의 헬기 조종사 인력난이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충남 보령·서천)이 해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해경의 헬기 조종사는 80명으로 정원(116명) 보다 36명이 부족했다.

해경은 부족한 조종사를 충원하기 위해 올해도 27명에 대한 채용절차를 진행했지만, 지원자 부족으로 5명을 선발하는 데 그쳤다.

조종사 인력난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는 반면 헬기 출동 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6년 2000건 수준이던 출동 횟수는 지난해 2300건을 넘었고, 올해는 2500건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3년간 출동 건수가 3025건으로 가장 많았던 동해지방청의 경우 필요 조종사가 29명이지만 현재는 16명에 불과해 구조임무 등에 차질도 우려된다.

해경 헬기 조종사는 착시 가능성이 높은 바다를 비행하기 때문에 소방청·산림청 등 다른 기관 대비 임무의 난이도는 매우 높은 반면 처우는 열악해 조종 인력 사이에서는 기피 업무로 취급받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응급환자 항공이송 등으로 해경의 헬기 긴급출동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지만 조종사는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다”며 “임무 환경 및 처우 개선 등을 통해 충분한 조종사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