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보생명, ECCK 주최 웨비나서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 소개

교보생명, ECCK 주최 웨비나서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 소개

기사승인 2021. 10. 22.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열현 사장 "올해 ESG 종합지표 구축…개선과제 도출 후 추진"
[사진자료1]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_웨비나 연설1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이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주한유럽상공회의소가 주최한 SDGs 세미나에서 ‘지속가능경영 달성을 위한 우수기업’ 자격으로 참석해 사람 중심 이해관계자 경영과 ESG 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교보생명이 지속가능성을 위한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글로벌 기업들에 전파했다.

교보생명은 21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가 주최한 SDGs 세미나에서 ‘지속가능성 달성을 위한 우수기업’ 자격으로 참여해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과 ESG 활동에 대해 소개했다고 22일 밝혔다.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란 UN이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일컫는다. 빈곤, 질병 등 인류 보편적 문제부터 환경 문제에 이르기까지 2030년 내 국제사회가 해결하고자 하는 최대의 공동목표라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은 “교보생명은 세계 최초의 교육보험 창안 등 설립 이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하기 노력해왔으며 2008년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을 접목했다”고 말했다.

이후 교보생명은 2011년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이해관계자를 위한 지속가능성 KPI를 설정했으며, 2015년 ESG 경영활동에 UN의 SDGs, 즉 지속가능경영체계를 더했다.

이어 윤 사장은 “교보생명의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은 지속가능성을 지향하고 있어 ESG 요소들이 이미 그 내용에 고루 녹여져 있다”면서 “올해 ESG 종합지표를 구축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했으며 ESG 개선과제를 도출하고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먼저 환경 분야에서는 탈석탄 금융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 가입했고, 녹색금융 등에 3조7000억여원을 투자했다. 사회 분야에서는 오픈 이노베이션, 소규모사업장 지원 서비스 등을 추진하며 고객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거버넌스 분야에서는 외부사외이사 비율이 2021년 기준 67%를 넘고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과 ESG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