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호 전북환경청장 “고창산단입주 반려 건 기준맞게 보완하면 동의가능”

기사승인 2021. 10. 22.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우팜 업체 기준치 법적하자 없으나 반려돼
21일 기자들만나 폐수기준 근사치 달하면 동의할 수도 있다
일부 정치권의 외압은 없었다
clip20211022093425
21일 윤종호 전북지방환경청장이 기자들을 만나 고창일반산단 (주)동우팜 입주와 관련해 고창군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 반려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신동준
고창 신동준 기자 = 윤종호 전북지방환경청장은 지난 3월 고창군이 제출한 ㈜동우팜 고창일반산단 입주관련 환경보전방안을 검토해 내린 ‘반려 통보’에 대해 21일 기자들을 만나 “동우팜에서 발생되는 폐수가 3ppm 근사치에 달하도록 모든 방법을 다해 보완해 제출하면 동의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고창일반산업단지 ㈜동우팜 입주를 두고 지역이 찬반양론으로 나뉜 가운데 전북지방환경청(이하 환경청)이 지난 3월 고창군이 제출한 환경보전방안검토서에 대해 고창산단 보완서 검토결과 반려 통보를 했다.

취재에 따르면 방류수 수질배출 허용 법적기준은 BOD 10ppm 이하, T-N 20이하 이고 대기 배출허용기준은 희석배수(OU) 1000이하이면 법적기준이 충족돼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 고창군은 입주기업인 ㈜동우팜과 이보다 훨씬 낮은 BOD 4.8ppm(1.5급수 수준) 기준안을 마련해 환경청에 제출했다.

윤 청장은 “고창군이 환경영향평가 법적기준을 마련해서 보완해 제출한다면 협의기준제도를 통해 주변상황, 주변환경이 최소화 될 수 있는 판단근거를 마련해 한국환경공단,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연구원(KEI), 국립생태원 등 전문기관의 분석을 통해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찬성측에서는 환경청의 ‘반려’ 결과가 수질, 악취저감, 대기배출 등 모든 법적기준을 충족했으나 환경청이 환경보전방안 검토서를 반려시킨 것은 정치권 등 외부의 외압이나 고의적으로 협의기간을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깔려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이에 대해 윤 청장은 “어떠한 압력이나 외압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고창군에서 환경보전방안 검토서를 보완해 제출한다면 평가서를 토대로 검토의견서를 취합해 평가전문가의 의결을 모아서 보완요건이 충족되면 동의 할 수도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