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먹거리위원회 공식 출범

기사승인 2021. 10. 22.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산·유통·가공·소비 단체 대표·전문가 등 27명 구성
2030년 대비 세종시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 용역 추진
2-시 세종3
사진/아시아투데이
세종 이상선 기자= 세종시가 시민들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과 지속 가능한 먹거리 체계구축을 위해 ‘세종시먹거리위원회’를 발족하고,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시는 22일 시청에서 민·관거버넌스 체계의 세종시먹거리위원회 위원, 시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세종시 먹거리 위원회’를 개최했다.

세종시먹거리위원회는 지난 7월 15일 제정된 ‘세종시 먹거리 기본권 보장조례(제9조)’에 따라 생산·소비·가공·소비 관련 단체 대표, 전문가를 대상으로 공개모집 등을 통해 구성됐다.

세종시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한 기존 로컬푸드위원회, 지역농산물 공공급식지원 심의위원회의 심의 기능을 통합·운영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먹거리 정책 수립 및 평가,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구축, 공공급식 및 로컬푸드 관련 주요 정책 등 먹거리 관련 정책 전반을 심의·자문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공동위원장 선출과 동시에 ‘세종시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 용역 추진계획’을 보고 받고, 내년도 학교급식 운영 관련 사항을 심의했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로컬푸드 직매장, 공공급식지원센터를 양대 축으로 먹거리 기반을 마련해온 1단계 푸드플랜을 평가하고 2단계 전략과제 도출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특히 2030년을 대비해 △공공성 담보를 위한 통합적 운영체계 확립방안 △생산자-소비자 조직화 △도시성장에 따른 신규 관계시장 창출·대응전략 등 앞으로의 전략방안을 정립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용역은 세종시먹거리위원회의 자문·심의 과정과 보완을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 먹거리 정책의 체계적 실행을 위해선 무엇보다 시민참여가 중요하다”며, “민·관거버넌스 체계로 구축한 위원회와 함께 소통하면서 시민 모두가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