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오늘(23일) 첫방송…관전포인트는?

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오늘(23일) 첫방송…관전포인트는?

기사승인 2021. 10.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리산
‘지리산’ 관전포인트가 공개됐다./제공=tvN
‘지리산’ 관전포인트가 공개됐다.

23일 처음 방송을 앞둔 tvN 15주년 특별기획 새 드라마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 가운데 공개된 관전포인트 중 첫 번째는 ‘작감배(작가, 감독, 배우)’다. 지리산, 레인저, 미스터리라는 위력적이고도 신선한 조합을 들고 온 김은희 작가와 거대한 스케일과 다양한 장르의 결을 감각적으로 보여줄 이응복 감독 그리고 전지현(서이강 역), 주지훈(강현조 역)의 만남은 시작부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성동일(조대진 역), 오정세(정구영 역), 조한철(박일해 역), 주민경(이양선 역), 고민시(이다원 역), 김영옥(이문옥 역), 전석호(김웅순 역)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가 채워지는 배우들이 총집합했다.

두 번째 포인트는 ‘장르적 다양성’이다. 눈으로 즐기는 시원한 지리산의 절경, 가슴을 뜨겁게 만들 레인저들의 이야기, 저마다의 이유로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가슴 찡한 사연, 추리 감각을 자극하는 미스터리까지 눈 뗄 틈 없이 펼쳐진다. 때로는 힐링과 웃음을 전해주고 때로는 다이내믹하고 긴장감 넘치는 다채로운 감정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은 ‘예측불가’의 재미다. 이번에는 죽는 이야기가 아닌 ‘살리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는 김은희 작가의 말에서도 짐작되듯 새로운 결을 그린다. 사람을 살리는 레인저 서이강, 강현조의 강렬한 첫 만남을 시작으로 휘몰아치는 속도와 예상을 빗나가는 전개를 예고했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