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침묵 깬 이낙연, “윤석열, 대선주자 행세 그만둬라”

침묵 깬 이낙연, “윤석열, 대선주자 행세 그만둬라”

기사승인 2021. 10. 22.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이미 대선주자 자격 잃었다"
"국민 향한 조롱인가…어이 없어"
이낙연 캠프 해단식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의주 기자songuijoo@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2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씨는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 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려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 전 대표는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전두환 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그의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또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다”면서 “그러나 윤석열 씨의 언동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경선 결과 발표 사흘 만에 승복 선언을 한 이 전 대표는 지난 14일 캠프 해단식 이후 지방 여행을 하는 등 다시 두문불출하며 장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