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글, 앱 수수료 내년부터 30%→15% 인하

구글, 앱 수수료 내년부터 30%→15% 인하

기사승인 2021. 10. 22.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81701010012567_p1
/사진=로이터
구글이 구독 기반 애플리케이션(앱)의 수수료를 내년 1월부터 15%로 낮추기로 했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구글은 성명을 내고 2022년 1월 1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모든 앱의 구독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줄인다고 발표했다.

단, 연 매출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까지는 15%의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이번 조치로 첫해부터 구독 기반 앱 수수료율이 일률적으로 15%가 된다.

구글은 구독 서비스 사업자가 고객 이탈로 인해 둘째 해 이후 수수료 인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인하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아울러 전자책과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수수료율을 10%로 낮췄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조치로 구독 서비스로 전환하는 앱 개발사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구글의 수수료 인하 소식에 범블과 매치 등 데이트앱 주가가 11%가량, 음악 스트리밍업체인 스포티파이는 4% 각각 오르기도 했다.

구독 서비스는 주로 뉴스나 스트리밍과 같은 미디어 앱과 데이트앱 등에 적용된다.

인앱(In App) 결제 방식을 취하는 게임 앱들은 이번 조치에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구글과 애플 등은 인앱 결제 강요와 높은 수수료로 관련 업체와 각국 정부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는 세계 최초로 인앱 결제 강요를 규제하는 개정 전기통신사업법이 국회를 통과해 9월 14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국내에서 ‘구글 갑질 방지법’으로도 알려진 이 법은 구글·애플 등 앱 마켓 사업자가 콘텐츠 사업자에 대해 인앱 결제 강요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