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월 미 연준 의장 “인플레 내년까지 지속될 것”

파월 미 연준 의장 “인플레 내년까지 지속될 것”

기사승인 2021. 10. 23. 1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급망 병목·노동력 부족 현상이 물가 끌어올려
"물가 안정 지키기 위한 우리의 수단 활용할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22일(현지시간) 공급망 병목과 높은 인플레이션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국제결제은행(BIS) 주최로 열린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전체적인 물가상승률이 목표치를 훨씬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급 부족과 높은 인플레이션은 과거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 갈 것 같다.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며 “임금에 대한 압력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 사태로부터 회복되는 과정에서 나타난 공급망 병목과 노동력 부족 현상 등이 물가를 계속 끌어올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파월 의장은 일자리 성장에 다시 속도가 붙고 공급망 문제가 해결돼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가장 확률 높은 시나리오라면서도 상당 기간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진정되지 않고 장기화할 것으로 판단될 경우 “물가 안정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파월 의장의 발언에 금리 영향을 많이 받는 뉴욕증시가 주춤했다. 나스닥 지수는 125.50포인트(0.82%) 하락한 15,090.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4.88포인트(0.11%) 내린 4,544.90으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분기 기업들의 호실적에 힘입어 73.94포인트(0.21%) 오른 35,677.02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파월 의장 연설 전보다는 상승폭이 크게 축소됐다.

파월 의장은 또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가 임박했음을 시사하면서도 당장 금리를 올릴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연준의 인플레이션 대응이 늦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을 할 때가 됐지만, 금리를 올릴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준의 테이퍼링 시작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이르면 11월 중순부터 시작할 것이라는 당초 입장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매달 1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매입 중인 연준은 연말부터 매입 규모를 줄이기 시작해 내년 중반까지 양적완화 조치를 완전히 종료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