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이재명 때리기’로 국면전환? “부패 구더기들…완전 도려내야”

尹, ‘이재명 때리기’로 국면전환? “부패 구더기들…완전 도려내야”

기사승인 2021. 10. 23.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임죄 뺀' 유동규 기소장에 "이재명 범죄 단죄 못해"
윤석열10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부패, 이번에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그들의 권력은 물론이고 결국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전두환 옹호 발언’, ‘개 사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진’ 등 잇따른 논란으로 코너에 몰린 가운데 이 후보와 각을 세우며 위기를 타개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 해내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이 배임죄를 뺀 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단죄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장동 게이트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재산 약탈 범죄”라며 “그런데 검찰은 어떻게든 이 후보와 유동규에게서 배임죄 혐의를 빼주려고 시도하고 있다. 검찰이 이 후보를 지키는 사수대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성남시민들께 돌려드려야 할 범죄수익을 환수할 수 없다는 것이 배임죄 뺀 유동규 기소가 의미하는 또 다른 문제”라며 “검찰은 당장 범죄수익 ‘보전 조치’부터 하고 완전한 환수를 위해 이 후보,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를 수사하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