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메카’로 뜨는 구례...9년간 2831가구 4001명 정착

기사승인 2021. 10. 24.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3년간 500명대 유지...정착지원 정책 '한몫'
구례군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드론)
전남 구례군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제공=구례군
구례 강도영 기자 = 전남 구례군이 지난 2013년 부터 9년간 2831가구 4001명이 귀농귀촌함에 따라 핵심 정착지로 떠오르고 있다.

24일 구례군에 따르면 2013년 360명에서 2014년 336명, 2015년 461명, 2016년 685명, 2017년 251명, 2018년 386명, 2019년 526명, 2020년 523명, 올해 9월까지 473명으로 매년 수백 명씩 귀농귀촌 인구가 유입되고 있다.

지난 9년간 귀농귀촌한 인구수는 구례군 8개 읍면 중 3개 면 단위인 문척면 1270명·간전면 1492명·용방면 1453명의 인구와 맞먹는 숫자다.

군은 이처럼 귀농귀촌 인구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정착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등을 통한 체계적인 지원과 월 10만원에 빈집을 임대하는 구례정착보금자리 등 타 지자체과 차별화된 파격적인 정책 추진에 있다고 보고있다.

2017년부터 운영 중인 구례군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는 일명 ‘귀농사관학교’로 불린다. 매년 귀농귀촌 희망자 35가구를 선발하고 10개월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농촌이해와 농촌적응, 농업 창업 과정 실습 및 교육, 체험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여 체계적으로 농촌정착을 돕는다.

‘구례정착 보금자리사업’은 2020년도부터 시작한 공모사업으로 5년간 임대 조건으로 빈집소유자에게 리모델링비 2000만원을 지원하고, 귀농귀촌 희망자에게는 1년간 보증금 200만에 월 임대료 10만원으로 구례에서 살아볼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구례군은 현재 보금자리 21곳을 운영하고 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한 사업으로 1~6개월간 체험마을에서 임시거주하며 마을 이장님과 농촌이해, 영농실습, 지역탐색, 농촌체험 등 농촌 전반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지역민과의 소통 등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집을 구입 또는 5년 이상 임차한 귀농·귀촌인에게 주택수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귀농인은 귀농인 정착 농업시설 지원사업으로 저온저장고, 하우스설치, 농기계 구입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주택 및 농업창업 융자지원 사업으로 연이율 2% 금리로 농업 창업자금 최대 3억원까지 주택 구입 또는 신축자금 7500만원까지 융자가 가능하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귀농귀촌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으로 민선 7기 동안 구례 전체 세대의 12%, 인구의 8%에 달하는 귀농귀촌인을 유치했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이고 파격적인 지원책들을 추진해 지방소멸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