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이재명 선대위 고문직 수락… “절반의 성공”

이낙연, 이재명 선대위 고문직 수락… “절반의 성공”

기사승인 2021. 10. 24.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이재명 선대위 상임 고문 맡기로
"함께 정권재창출 하자" 공감대
향후 文 회동 일정 조율 탄력
명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앞에서 이낙연 전대표와 만나 포옹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 고문을 맡기로 결정하면서 원팀 구성의 ‘첫 단추’를 끼웠다. 좀처럼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일부 지지층 이탈마저 우려되자 후폭풍을 수습하는 데에 속도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선거운동 전면에 나서는 공동선대위원장보다 측면 지원 성격이 큰 ‘고문’을 맡은 탓에 곧바로 시너지 효과를 내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이 전 대표와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10일 경선이 끝난 뒤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표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고, 이 후보는 “함께 정권 재창출을 하자”고 화답했다. 이 전 대표 지역구였던 종로를 이 후보가 직접 찾아가는 모습으로 예우를 하며 이 전 대표 측 끌어안기에 주력했다는 평가다.

이 전 대표 측 오영훈 의원은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에게 선대위 참여를 요청했고, 협의한 결과 이 전 대표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며 “그리고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인 ‘신복지 정책’을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전 대표의 선거운동 참여 등 구체적인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당이 의논할 문제”라고 즉답을 피했다.

무효표 논란에서 패한 이 전 대표가 대선후보 경선 이후 잠행을 이어온 점을 감안하면, 회동 자체만으로도 소기의 성과를 거뒀단 분석이 제기된다. 하지만 이 전 대표가 대선 전면에 나서겠단 확실한 신호를 보내지 않았고,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회동장 밖에서 시위를 한 것으로 미뤄볼 때 완벽한 원팀 체제 구축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지사직 사퇴·대통령 면담’ 통해 대선 행보 드라이브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 일정은 초읽기에 들어갔다. 26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와 28일 문 대통령의 유럽순방 일정을 고려하면 27일이 회동 날짜가 될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는 ‘이 후보로부터 면담 요청이 있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선 말을 아껴왔다. 문 대통령으로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결국 부동산 문제와 결부되는 데다 당내 화합이 더딘 점이 부담으로 다가왔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이 일정부분 해소됐고, 이 전 대표와 만나 원팀이 가동되면 만남을 더 미룰 이유가 없다는 게 여권의 분위기다.

또한 이 후보는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위해 25일 자정까지 지사직을 수행한 뒤 공직을 내려놓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