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방공항 국제선, 1년 7개월만에 본격적인 운항 재개

지방공항 국제선, 1년 7개월만에 본격적인 운항 재개

기사승인 2021. 10. 24.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항공1
항공기가 이륙하는 모습. /제공=대한항공
지방공항 국제선이 1년 7개월만에 국내 예방접종완료자와 격리면제서 소지자를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김해공항 국제선은 이르면 11월말부터 ‘김해↔사이판’ 주2회, ‘김해↔괌’ 주1회로 추가 운항에 나선다.

이후 집단면역이 형성될 시기로 예상되고 있는 12월에 대구·청주·무안공항의 국제 항공편 수요가 있을 경우, 방역당국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공항별로 주3~5회 시범운항을 한 뒤 점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내년 설 연휴에 김포·제주·양양공항의 국제선 운항 규모와 시점 등에 대한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 확대로 지역 거주민들의 해외여행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최근 사이판·싱가포르와 체결된 트래블 버블에 이어 이번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재개가 지역항공·여행업계 회복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