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바뀌는 일상은?…25일 공청회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바뀌는 일상은?…25일 공청회

기사승인 2021. 10. 24.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 해제 등 제시, 최종안 29일 확정…도입 시기 미정
내달 일상회복 첫 단계서 식당·카페 운
지난 22일 오후 ‘24시 영업’ 문구가 적힌 서울 시내 한 식당 앞. /연합
정부가 다음달 초 시행 예정인 새로운 방역체계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에 대한 한국형 로드맵(단계별 이행안)을 25일 공개한다.

단계적 일상회복의 전제 조건이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달성된 만큼, 이르면 다음달 1일부터 식당·카페 등 생업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고,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에는 ‘백신패스(접종 증명서)’가 도입될 전망이다.

정부는 25일 오후 2시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13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은 민관 합동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꾸리고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로 나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은 내년 1월까지 코로나19 방역 위험도가 낮은 시설부터 서서히 영업제한 등 방역조치를 완화하고, 확진자 수를 억제하기보다 위중증·사망자 관리 중심으로 의료대응체계를 전환하는 것이 골자다.

방역의료 분과는 지난 22일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식당·카페 등 생업 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하고,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은 감염차단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나 음성 확인서를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위원회가 논의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방안에 따르면 식당·카페 외에도 학원, 영화관, 공연장, 결혼식장 등 방역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시설은 다음달 초 방역 조치가 대폭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단 마스크 쓰기와 같은 기본 방역수칙은 그대로 유지한다. 이와 함께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상황을 대비해 별도 비상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기저질환이나 여러 가지 이유로 접종받기 어려운 분들이 있다. 이들은 의료진 판단에 따라 확인서를 받으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18세 미만 청소년은 아직 접종 기회가 많이 주어지지 못했다. 청소년까지 배려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은 정부가 예고한 대로 이르면 다음 달 초부터 이행될 전망이다. 전날 오후 2시를 기점으로 전국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앞서 11월 초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는 전제 조건으로 ‘전 국민 70% 접종 완료(18세 이상 기준 80%)’를 제시한 바 있다.

중대본은 오는 27일 열리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제3차 회의 결과를 토대로 29일 회의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이행 계획을 결정한 뒤 대국민 발표를 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