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운동장 넓게 쓰겠다”... 박용진 “최전방 공격수 역할”

이재명 “운동장 넓게 쓰겠다”... 박용진 “최전방 공격수 역할”

기사승인 2021. 10. 28. 1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8일 이재명-박용진 여의도 오찬 회동
'선대위 합류·원팀 방안' 등 논의
이재명 박용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박용진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회동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경선 경쟁자였던 박용진 의원과 오찬 회동을 하고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이 후보와 박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선거대책위원회 합류와 역할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 의원이 먼저 “축구하고 정치하고 비슷한 점이 많다. 우주최강 스타 플레이어를 모아 놓고도 최약체 팀에 지기도 하고 그런다”며 “그때 보면 꼭 스타플레이어들이 개인플레이 해서 경기를 망치는데 팀플레이를 잘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 중심으로 힘을 합치고 경선을 같이했던 후보들과 힘을 잘 모아서 팀플레이로 승리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는 “말씀처럼 운동장을 넓게 쓰겠다”며 “인사도 정책도 그렇고, 넓게 넓게 크게 가야 한다. 우물을 좁게 파면 금방 한계가 온다”고 화답했다.

박 의원은 “저도 힘을 보태고 사회통합과 중도 공략에 더 기여하는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며 “특히 청년들과 미래 의제와 에너지가 후보 중심으로 잘 모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정치세대교체도 중요한 의제고 젊은 정치도 중요한 과제”라며 “선거대책위원회는 당연히 참여해주시고, 하실 수 있는 역할을 찾아서 가능한 한 같이 만들어서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