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동주택 4곳 수돗물 ‘이물질’ 공급중단...182세대 생수 공급

기사승인 2021. 11. 08.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해입은 182세대 삼다수 4800리터 공급
제주시, 수도요금 감면 계획
제주특별자치도 청사1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노형동 소재 공동주택 4곳에 이물질로 인한 수돗물 공급이 중단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제주시가 지난 3일부터 한라수목원 입구 사거리에서 배수관 이설공사를 진행하던 중 이물질이 상수도 관로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상하수도본부 측은 “배수관 이설공사 중 염통배수지의 배수본관 제수변을 조작하는 과정에서 퇴적된 이물질이 유입돼 노형동 661-1번지 일대 공동주택 가정으로 흘러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해를 입은 곳은 4개 공동주택 182세대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곳 주민들은 휴일인 7일 수돗물을 사용하지 못하면서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상하수도본부는 상수도관로에 쌓인 이물질을 빼내는 이토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피해를 입은 182세대에 삼다수 4800리터(2리터 2400병)를 공급 중이다.

제주시를 통해 피해 세대에는 수도 요금을 감면할 계획이다.

안우진 도 상하수도본부장은 “상수도 상태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신속히 이토 작업을 진행해 주민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