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인천 흉기난동 사건에 “남경·여경의 문제 아니다…시스템 정비해야”

문대통령, 인천 흉기난동 사건에 “남경·여경의 문제 아니다…시스템 정비해야”

기사승인 2021. 11. 22.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대응 논란에 대해 “이는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의 최우선 의무는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라며 “남경과 여경 문제가 아닌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자세”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의 빌라에서 한 거주자가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아래층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벌어졌고, 당시 현장에 있던 여경이 현장을 이탈한 일이 알려지면서 경찰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