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독재 상징·반성 없는 전두환 조문 안해”

이준석 “독재 상징·반성 없는 전두환 조문 안해”

기사승인 2021. 11. 23.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성원들 조문은 인연·개인 판단 따라 자유롭게"
"국민의힘, 민주화 선상서 가치 찾아갈 것"
이준석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병화 기자photolbh@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사망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 조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상가에 따로 조문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당을 대표해서 조화는 보내도록 하겠다”며 “당내 구성원들은 고인과의 인연이나 개인적 판단에 따라 자유롭게 조문 여부를 결정하셔도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문하지 않기로 한 이유에 대해 “전 전 대통령의 경우 본인도 그렇고 가족도 그렇고 노태우 대통령 일가와는 과오에 대해 다른 자세를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어제 김영삼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도 다녀왔지만 기본적으로 우리 당은 민주화의 선상에서 앞으로의 가치를 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독재의 상징이 됐고 지난 과오에 대한 반성이 없었던 전 전 대통령에 대해 당 대표로서 조화는 보낼 수 있어도 개인적인 추모나 조문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