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김종인 오후 6시30분 만찬 회동…입장차 좁히나

윤석열·김종인 오후 6시30분 만찬 회동…입장차 좁히나

기사승인 2021. 11. 24.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출판기념회 악수 나누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이야기‘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 참석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6시30분께 만찬 회동을 한다.

권성동 당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오후 6시30분에 두 분이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방문해 20분간 비공개 회담을 했다.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권 사무총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오셔서 역할을 해달라는 윤 후보의 말을 전했고 (김 전 위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 좀 더 생각을 해보겠다고 답했다”고 밝혔지만, 뒤이어 사무실을 나선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의중을 잘 모른다”고 말했다. 양측의 입장차가 분명한 셈이었다.

그러나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전격 회동을 갖기로 함에 따라 양측 입장의 변화도 생길 전망이다. 만찬 결과에 따라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여부도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