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나은행, 건설근로자 위한 ‘전자카드제 활성화’ 캠페인

하나은행, 건설근로자 위한 ‘전자카드제 활성화’ 캠페인

기사승인 2021. 11. 26.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설근로자공제회·삼성엔지니어링과 공동진행
건설 현장서 '하나로 전자카드' 직접 발급
ㄷ
박성호 하나은행장(왼쪽 두번째)이 지난 25일 경기도 평택 삼성 반도체 신축 공사현장에서 건설근로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하나로 전자카드, 통장’ 발급 캠페인을 실시한 뒤 김창용 삼성엔지니어링 상무(왼쪽 첫번째), 송인회 건설근로자공제회 이사장(왼쪽 네번째) 및 현장 건설근로자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지난 25일 건설근로자공제회, 삼성엔지니어링과 경기도 평택 삼성 반도체 신축 공사현장에서 건설근로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하나로 전자카드·통장’ 발급 캠페인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건설근로자가 업무 특성상 은행 방문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감안해 건설현장에 직접 방문했다. 하나은행은 현장에서 ‘하나로 전자카드·통장’을 직접 발급하고 사용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건설근로자가 ‘하나로 전자카드’를 이용하면, 건설현장에 출입할 때 전자카드를 단말기에 접속해 근로내역이 자동기록 된다. 이에 따라 퇴직공제금 신고와 임금체불 방지, 경력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하나은행은 전자카드 내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특화된 금융혜택도 제공한다. 전자카드제는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제13조’의해 건설현장에 의무 적용 됐으며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전자카드 발급 은행으로서 건설근로자들이 편리하게 은행과 만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건설근로자 대상 특화된 금융상품 개발 등 적극적인 지원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송인회 건설근로자공제회 이사장은 “건설 현장의 특성 상 건설근로자들이 은행을 직접 방문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다”며 “앞으로 하나은행과 함께 전자카드 발급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산업의 특수성으로 인해 소득증빙이 어려운 건설근로자들을 위해 ‘퇴직공제금 적립내역서’를 소득증빙 서류로 인정해 전세자금대출을 지원하는 등 건설근로자 우대 대출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