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의 ‘갤럭시 사랑’…골드만삭스 직접 영업

이재용의 ‘갤럭시 사랑’…골드만삭스 직접 영업

기사승인 2021. 11. 26.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5일 서울중앙지법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서 증거 이메일 내용 공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귀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사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에 직접 영업했던 일화가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2015년 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이 공개됐다.

이재용 부회장이 골드만삭스 경영진과 만난 자리에서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를 묻고 보안 문제를 해결했다는 것이다. 당시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에서 보안 때문에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한다면, 제가 다시 기술진과 방문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한 내용이 이메일에 담겨있다.

골드만삭스 같은 대형 투자은행은 업무상 기밀이 많아 내부 인증을 받은 아이폰과 블랙베리폰만 업무용으로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후 삼성전자 엔지니어를 대동해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 찾아갔고 엔지니어들이 골드만삭스 경영진을 대상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장점과 보안 기능을 소개했다.

골드만삭스 기술부서는 이후 갤럭시폰에 특별인증을 내줬고 이 때부터 골드만삭스 임직원들이 아이폰과 블랙베리폰 대신 갤럭시폰을 업무용 전화기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익히 알려진 ‘갤럭시 사랑맨’이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종종 갤럭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이 부회장의 딸 이원주 양이 ‘갤럭시Z플립3’를 사용하는 모습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