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여정 “응원해주셔서 감사해, K콘텐츠는 언제나 좋았다”(제42회 청룡영화상)

윤여정 “응원해주셔서 감사해, K콘텐츠는 언제나 좋았다”(제42회 청룡영화상)

기사승인 2021. 11. 26. 2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여정
윤여정이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과 함께 대중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제공=KBS2
윤여정이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과 함께 대중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제42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김혜수·유연석이 진행을 맡은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윤여정은 청룡영화상의 2부 오프닝 무대에 올라 “노배우 윤여정이다”라며 “텔레비전 일을 많이 했는데 지금 보니 영화도 쫀쫀히 했더라. 여기 설 자격이 있어서 다행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여정의 등장에 현장에 있던 모든 배우들은 자리에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윤여정은 “어느덧 바라볼 것 보다 돌아볼게 더 많은 나이가 됐다. 또 돌아보게 해주신다. 올 한해는 어리둥절한 한해였다. 몇 주 전에 영국 가디언즈와 인터뷰를 하는데 한국 대중예술이 각광 받는 이유를 알 수 있냐고 묻더라. 그래서 ‘기생충’ ‘방탄소년단’ ‘오징어게임’ 등 늘 언제나 좋은 영화와 드라마가 있었는데 세계가 지금 우리한테 주목할 뿐이다라고 대답했다. 제 막엘 책임을 지게 해주셔야 한다. 우리 다 같이 바라볼게 많은 여러분이 세상 사람들과 소통하고 나눴으면 좋겠다”고 말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그러면서 “저를 응원해주셔서 인사하러 나왔다. 특히 평창동 주민들께 감사드린다. 오스카 행사 마치고 집에 도착했을 때 동네 어귀에 ‘자랑스러운 우리 동네 윤여정’이라고 육교 위에 플랜카드를 걸어주셨다. 뭉클했고 ‘조국의 품에 안겼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말로 해서 좋다 못하는 영어 하느라 힘들었다. 세종대왕님께도 감사하다. 한글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재치 있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윤여정의 소감이 끝난 후 진행을 맡았던 유연석이 객석까지 윤여정을 에스코트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제42회 청룡영화상은 2020년 10월 30일부터 2021년 10월 14일까지 개봉된 한국영화 172편을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등을 통해 총 18개 부문을 시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