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두환 부인 이순자 “재임 중 고통받은 분들께 대신 사죄”

전두환 부인 이순자 “재임 중 고통받은 분들께 대신 사죄”

기사승인 2021. 11. 27.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편, 모든 게 부덕의 소치라고 얘기"
이순자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전씨 부인 이순자 씨, 장남 재국, 차남 재용 씨 등이 입관식을 마친 뒤 빈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은 자신의 아들을 통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탄압에 대한 사과 의사를 표명했지만 전 전 대통령은 끝까지 이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이씨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