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곤 청양군수 “내년 예산 취약계층 지원 등 군민 생활 안정에 중점”

기사승인 2021. 11. 3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군의회 시정연설 통해 내년 군정 방향 제시
김돈곤 청양군수, 군의회 시정연설 통해 내년 군정 방향 제시
김돈곤 청양군수
청양 배승빈 기자 = “내년 청양군 예산안은 한정된 재원의 효율적 투자를 위해 취약계층 지원과 지역 일자리 창출 등 군민 생활 안정에 중점을 두고 시급한 현안과 계속사업 마무리를 중심으로 예산을 배분했다.”

김돈곤 충남 청양군수는 30일 청양군의회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 연설을 통해 군민 행복 중심의 내년도 군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김 군수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공모사업 135건을 유치해 3455억원을 확보하는 등 재정 여건을 크게 개선했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 통합돌봄과 고령자복지주택 융복합사업은 보건복지부 선도모델로 선정돼 전국으로 전파되고 있으며 푸드플랜과 주민자치 분야도 중앙부처는 물론 전국 100여 개 지자체에서 행정 비결을 배우기 위해 견학을 오는 등 대내외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농업인은 생산에만 전념하고 유통은 행정과 농협에서 책임지는 투트랙 농정체계 구축, 충남도 3개 기관 유치를 통한 핵심 성장동력 확보 및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 민간자본 유치 등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 구축, 유아에서 어르신까지 전 계층을 아우르는 맞춤형 복지정책 전개, 칠갑산 중심 3대 권역별 개발을 통한 관광객 500만 시대 준비,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주 여건 개선, 군민들의 행정참여 확대와 민관거버넌스 기반 등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 군수는 “내년에 인구감소 문제 극복 최우선 추진, 농업의 생산적 변화를 통한 자랑스러운 농촌 건설, 단계적 일상 회복에 발맞춘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 등을 구축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군민과 함께하는 전국 선도 농촌형 복지 모델 구축, 지역발전을 선도할 문화·관광·휴양도시 조성, 군민이 중심이 되는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 6대 목표 속에서 군정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다짐했다.

군이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 본예산 대비 7.1% 증가한 5255억원으로 일반회계 4603억원, 특별회계 71억원, 기금 581억 원이며 2019년 4000억 원대 예산 편성 이후 3년 만에 5000억원대를 넘어섰다.

김 군수는 “민선 7기 군민 모두의 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청양군이 한 단계 더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의원님들과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