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의 전쟁’ 이찬원→테이, 밥도둑 4종에 감탄 “황홀한 맛”

‘칼의 전쟁’ 이찬원→테이, 밥도둑 4종에 감탄 “황홀한 맛”

기사승인 2021. 11. 30.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칼의 전쟁
‘칼의 전쟁’에서는 고사리 은갈치 조림에서 우렁 강된장까지 팔도 ‘밥도둑’들의 파워풀한 습격이 이뤄졌다./제공=tvN STORY
‘칼의 전쟁’에서는 고사리 은갈치 조림에서 우렁 강된장까지 팔도 ‘밥도둑’들의 파워풀한 습격이 이뤄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STORY-LG헬로비전 예능 ‘칼의 전쟁’ 4회에서는 ‘밥도둑’이라는 주제로 팔도 명인들의 맛깔진 손맛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테이가 스페셜 MC로 활약했다.

테이는 “다이어트를 한 달 넘게 하고 있다. 지금 혀와 입이 민감의 끝을 달리고 있다”며 치팅 데이를 선언해 이영자를 긴장시켰다.

테이의 입맛을 돋우기 위해 먼저 흑팀의 제주도 대표 고봉자 명인과 백팀의 충청도 대표 노기순 명인이 나섰다. 또한 고봉자 명인은 제주 은갈치조림을 만들었는데 고사리를 넣은 것이 특징이었다. 테이는 “어머니가 해주셨던 그대로라니 그 어떤 설명보다 감동적이다”라며 투박한 맛에 감탄했다.

노기순 명인은 마 씨앗을 넣은 마밥, 항암배추김치를 활용한 짜글이, 새우 양념장을 준비했다. 이때 노기순 명인의 밥도둑 꿀팁이 공개돼 흥미를 높였다. 이영자는 “두부가 이런 맛이 날 수가 있냐. 씹을 때 폭식폭식하고 식감이 살아있다”며 놀라워했다. 그런가 하면 이찬원은 “새우 양념장이 맛있다 못해 황홀하다”며 극찬했다.

두 번째 대결 역시 만만치 않았다. 흑팀 경기도 대표 최영호 명인과 백팀 강원도 대표 심명숙 명인이었다. 최영호 명인은 우렁 강된장과 소불고기, 이천쌀밥으로 한상을 차려냈고, 최영호 명인은 7분만에 완성한 즉석 소불고기, 된장을 볶아 만든 우렁 강된장으로 MC 전원을 사로잡았다.

또한 심명숙 명인은 꾸덕하게 말린 코다리로 코다리 조림과 평창 고랭지 수미 감자를 이용한 감자밥, 민들 조개국으로 한상을 차려냈다. 이에 도경완과 이찬원이 조개국에 감탄을 연발했다. 도경완은 “심명숙 명인은 무섭다. (명인의 음식은) 산 높이만큼이나 묵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대결은 흑팀의 제주도 대표 고봉자 명인과 경기도 대표 최영호 명인이 백팀을 꺾고 2연승해 환호를 자아냈다. 현재까지 도경완 단장의 흑팀과 이찬원 단장의 백팀이 전체 스코어에서 동률이었던 가운데 향후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