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이준석에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이야기 할 기회 많아”

윤석열 “이준석에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이야기 할 기회 많아”

기사승인 2021. 12. 01.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들어봐야"
독립기념관 전시관 둘러보는 윤석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을 방문, ‘겨레의 함성관’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일 이준석 대표가 전날부터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 데 대해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 (이 대표가) 생각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연락을 취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들어 봐야 할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갈등) 문제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것이며 합의점을 찾아 나가는 것이 민주적 정당 아니겠는가”라며 “일사불란한 명령 체계가 있다면 그게 민주적 정당이라 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윤 후보는 또 “이 대표가 부산에 있다고 하는데 오늘 당무에 복귀할지 하루 이틀 걸릴지 모르겠지만 같이 선대위를 운영해야 하고 최고위도 같이 해야 한다”며 “회의 전후로 해서 이야기할 기회는 많이 있다”고 말했다.

전날 ‘주 52시간제’ 철폐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중소기업인 여러분을 만난 자리에서 애로사항을 기탄 없이 들었고, 많은 분들이 최저임금제와 주 52시간제가 영세 중소기업 운영에 장애가 많다고 했다. 주 52시간도 1주 단위로 끊을 것이 아니라 기간을 늘려줬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들었다“며 ”제가 그분들의 의견을 마무리 발언에서 정리하고 차기 정부를 담당하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한 정책을 입안하겠다는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주 52시간제 예외 업종을 늘리겠다는 취지인지를 묻는 질문엔 “충북지역 상공인들 말은 52시간을 평균으로 한달이든 3개월이든 6개월이든 경우에 따라 업종에 따라 1년이든 평균(주 52시간)을 갖고 유연성 있게 해달라는 말이었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