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창 결혼식장 찾아간 유명 제약사 2세, 축의금 강탈…검찰 송치

동창 결혼식장 찾아간 유명 제약사 2세, 축의금 강탈…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1. 12. 03.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동공갈과 공동강요,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강남서
서울 강남경찰서/아시아투데이 DB
동창 딸의 결혼식장에서 축의금을 강탈해 간 국내 유명 제약사 창업주의 2세가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동공갈과 공동강요,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제약사 창업주 2세 A씨를 지난달 28일 불구속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서울 송파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채무자 B씨 딸의 결혼식장에 가족과 지인 8명과 함께 나타나 채무 변제 명목으로 축의금을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동행한 8명 중 7명은 혐의가 일부 인정돼 A씨와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B씨 측은 A씨가 축의금을 주지 않으면 식장에서 난동을 피우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3∼2017년 초등학교 동창 관계인 A씨에게 7억 원대의 돈을 빌렸다가 일부를 갚지 못해 지난해 1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지난 4월 1심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A씨 측은 경찰 조사에서 “사전에 B씨로부터 딸의 축의금 중 일부를 받기로 약속하고 결혼식장에 찾아간 것”이라고 항변했지만, B씨 측은 “A씨와 사전에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결혼식장 CCTV에 B씨가 축의금 상자에서 봉투 일부를 꺼내 A씨에게 건네는 장면이 찍혔고 이를 토대로 관계인들을 조사한 뒤 A씨 등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