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영호 “서울 내집 소유율 4년 연속↓…文정부, 내집마련 꿈 빼앗아”

태영호 “서울 내집 소유율 4년 연속↓…文정부, 내집마련 꿈 빼앗아”

기사승인 2021. 12. 06.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6년 49.3%→2020년 48.4% 하락세
"차기 정부 반면교사 삼아 주택공급 활성화해야"
clip20211126113637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뉴스
서울에서 내 집을 갖고 있는 비율이 최근 4년 동안 지속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서울 강남갑)이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받은 ‘2016~2020년 시도별 주택소유율 현황’에 따르면, 박근혜정부 마지막 해인 2016년 서울의 주택 소유율은 49.3%였지만, 문재인정부 첫 해인 2017년 49.2%로 소폭 하락했다. 이어 2018년 49.1%, 2019년 48.6%로 떨어졌다. 지난해엔 48.4%를 기록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기준 주택 소유율이 가장 낮은 구는 관악구로 35.48%에 불과했다. 관악구는 2016년 주택 소유율이 37.68%였는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광진구도 2019년 42.25%에서 지난해 41.91%로 하락했고, 중구도 41.73%에 그쳤다.

태영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이병화 기자photolbh@
지난해 기준 주택소유율이 가장 높은 구는 도봉구로 61.24%였다. 이어 양천구(57.41%), 노원구(55.82%)와 구로구(53.96%), 서초구(53.31%) 순이었다. 강남구는 2018년 49.05%로 정점을 찍은 뒤 2019년도 48.64%, 지난해 48.56%로 하향곡선을 그렸다.

태 의원은 “문재인정부 들어 서울에서 집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비율이 계속 줄어들었다는 점은 내집마련의 꿈을 실현시키지 못했다는 정책실패의 증거”라면서 “차기정부는 이를 반면교사 삼아 부디 서울 주택공급 활성화에 정책 우선 순위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