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언프레임드’ 박정민 “황정민 선배에게 초등학생 역할 부탁할 뻔” 너스레

‘언프레임드’ 박정민 “황정민 선배에게 초등학생 역할 부탁할 뻔” 너스레

기사승인 2021. 12. 06.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정민
박정민이 ‘반장선거’의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제공=왓챠
박정민이 ‘반장선거’의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의 제작발표회가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자리에는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이 참석했다.

이날 박정민은 “영화에는 아이와 동물이 나오는 건 연출하기 어렵다고 하더라. 그런데 꼭 초등학교 교실의 풍경을 그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들이 나오면 연출이 어렵다고 해 ‘50대 아저씨들에게 초등학생 옷을 입혀놓고 촬영할까?’라고 생각했다. 황정민 선배에게 부탁할지 고민도 했는데 아이들의 모습으로 메시지를 전달해야 영화의 의미가 있을 것 같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언프레임드’는 4명의 배우가 배우라는 역할에 한정되지 않은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공개될 작품은 네 배우의 첫 감독 참여작으로, 각자가 집필한 시나리오를 직접 연출했다.

박정민은 초등학교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의 풍경을 조명한 초등학생 누아르 ‘반장선거’를 연출했다.

한편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공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