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재택치료 확진자에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방안’ 검토 지시

문대통령, 재택치료 확진자에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방안’ 검토 지시

기사승인 2021. 12. 06.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축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재택치료를 하는 코로나19 확진자에게 생활지원비 외에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유입 등과 관련한 방역 상황을 논의하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원 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인 역학조사 지원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방역 대응과 관련해 “연내 확산세 차단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연말까지 4주간을 특별방역점검 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또 김 총리는 이날부터 총리실이 현장점검 지원반을 가동해 병상 확보, 백신접종, 재택치료, 역학조사 등을 직접 점검,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재택 치료 지원 방안과 관련해선 “재택치료 상황을 면밀히 관리하고 지원하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의 부단체장을 재택치료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도 보강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정부 부처의 장관이 방역 책임관을 맡고, 소관 시설에 대해서는 국장급 전담관을 지정해 방역 수칙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