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대못 뽑기’ 규제 개선 행안부 장관 표창

기사승인 2021. 12. 07.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시-심볼로고
용인시 심볼로고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불필요한 각종 규제들 개선을 인정 받아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 수상하며 2000만원의 인센티브도 받게 됐다.

7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지방규제 혁신 유공기관 포상’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행안부는 불필요한 행정규제 폐지와 비효율적인 규제 신설 억제, 그리고 각 자치단체의 우수사례 공유·확산을 위해 매년 분야별 우수 자치단체를 선정·포상하고 있다.

용인시는 등록규제 정비, 규제입증책임제, 자치법규 네거티브 전환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자치법규 규제개선 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앞서 용인시는 불필요한 규제를 정비하기 위해 조례나 규칙 등 등록법규 385건을 전수 점검했다. 또 규제의 필요성을 해당 부서가 입증하도록 했고 이를 입증을 못 할 경우는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규제입증책임제’도 도입했다.

여기에 자치법규를 만들 때, 인허가 대상이나 지원 대상을 열거하는 방식에서 금지 대상만 열거하는 ‘네거티브 방식’을 적극 도입해 사회변화에 법규가 따라가지 못하는 점을 보완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등 다양한 행정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불필요한 규제를 발굴·개선해 시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적극적인 행정 서비스를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용인시는 이번 행정안전부 장관 포상과는 별도로 지난 11월 행안부가 주관한 ‘2021년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에 재선정,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우수기관’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