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등 5개 시장, 노후한 1기 신도시 활성화 대책 공동 촉구

기사승인 2021. 12. 08.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양,성남,부천,안양,군포 등 5개 시장, 10일 국회에서 합동기자회견
clip20211208072631
부천시청
부천 장이준 기자 = 경기 부천시 등 수도권 5개 시장들이 10일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1기 신도시 재정비 등 활성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8일 부천시에 따르면 부천과 고양, 성남, 안양, 군포시장들은 이번 기자회견에서 1기 신도시 입주 30년이 도래하면서 열악한 주거환경, 극심한 주차난 등으로 시민 불편이 커지고 쇠퇴가 우려되고 있다며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 위한 특별법 제정을 정치권에 요구할 계획이다.

또 1기 신도시는 대한민국 정부 차원에서 조성한 최초 계획도시인 만큼, 1기 신도시가 미래수요를 반영한 신계획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는 도시기능 재편을 통한 주택시장 안정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주택공급정책 방향과도 부합한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조속한 대책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5개 지자체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입장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5개 시장들은 오후 2시 20분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장에서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서’도 체결할 예정이며, 5개 시의회의장도 별도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1기 신도시 5곳의 노후화 실상, 도시 재정비 등 활성화의 당위성, 이를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의 필요성을 알리고 정부와 정치권의 지원 등을 촉구하기 위해 5개 시장들이 합동기자회견을 갖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