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尹정부, 병상 확보·재택치료원칙 전면 개편할 것”

원희룡 “尹정부, 병상 확보·재택치료원칙 전면 개편할 것”

기사승인 2021. 12. 08.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
국민의힘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극복 방안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진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 선대위는 8일 코로나19 중증 확자 병상 확보, 재택치료원칙 전면 개편 등의 내용을 공약했다.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정부의 무능이 또다시 국민의 생명을 위협에 빠뜨리고 있다”며 이같은 공약을 발표했다.

원 본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확진자 1만명을 감당할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지만, 확진자 5000여명 단계서 대란이 벌어졌다. 대통령은 뭐라 변명하시겠느냐”며 “비상한 각오와 결단으로 이 상황을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병상 확보 △재택치료원칙 전면 개편 △환자 이송체계 전면 확대 △실내 바이러스 저감장치 설치·운영 지원 등을 공약했다.

원 본부장은 “윤석열정부는 병상 확보를 위해 공공 의료기관을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전환하고, 긴급 임시병동을 마련하겠다”며 “국립의료원 등을 중환자전담병원으로 신속히 전환하고 모든 병상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예상되는 전문 병동의 부족을 대비해 예비비를 투입해서라도 공공건물을 개조하거나 임시건물을 신축해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원 본부장은 “확진환자에 대한 재택치료원칙을 전면 개편하겠다. 재택치료로 환자와 가족들, 이웃 주민들에게 위험을 떠넘기는 것은 정부 무책임의 극치”라며 “재택치료로 떠넘길 것이 아니라, 일선 의원급과 민간 의료기관의 외래치료를 확대해 조기 치료가 가능하도록 의료체계를 정상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자 이송체계 전면 확대도 약속했다. 원 본부장은 “현재 정부는 구급차 외에는 이송수단을 박탈하고 있다”며 “시간지연과 추가 감염전파 위험을 모두 민간과 환자 지인들에게 떠넘기는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원 본부장은 “노인요양기관, 학생학습공간, 자영업, 소상공인에게 헤파필터 공기청정살균기, 외부공기순환기 등을 보급 설치 운영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원 본부장은 “국가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며 “윤석열정부는 모든 힘을 다 해 국민 생명을 살리는데 현실적이고 과감한 대책을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