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임원 세대교체, 30대 상무 4명·40대 부사장 10명

삼성전자 임원 세대교체, 30대 상무 4명·40대 부사장 10명

기사승인 2021. 12. 09.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11617593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대 상무, 40대 사장을 대거 발탁하는 세대교체로 ‘뉴삼성’ 시동을 건다. 외국인과 여성 승진자도 늘려 조직 혁신과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9일 부사장 68명, 상무 113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총 198명의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총 214명(214명(부사장 31, 전무 55, 상무 111, 펠로우 1, 마스터 16)의 임원이 승진했던 지난해보다는 규모가 줄었다.

삼성전자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미래지속성장을 위한 리더십 보강을 위해 큰 폭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기대를 모았던 30대 임원(상무)은 4명이 발탁됐다. 40대 부사장은 10명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직급과 연차와 관계없이 성과를 내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물을 과감히 발탁해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 등 ‘젊은 리더’를 배출했다고 강조했다.

30대 상무 승진은 역대 최다 타이 기록이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조직 혁신을 위해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여성과 외국인 임원을 각각 12명, 5명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또 미래 핵심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소프트웨어 분야의 우수 인력도 다수 임원으로 발탁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7일 사장단 인사에 이어 이번에 임원 인사를 통해 세대교체를 단행함으로써 ‘뉴삼성’을 위한 밑그림을 완성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