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로 미 대학생 2년만에 100만명 이상 감소...학업보다 취업

코로나로 미 대학생 2년만에 100만명 이상 감소...학업보다 취업

기사승인 2022. 01. 14.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미 학부생 46만명 감소...2년 동안 102만여명 감소
학부생 2년 사이 6.6% 감소, 50년만 처음
코로나로 학업보다 취업 선택 대학생 늘어
미국 대학 등록수
13일(현지시간) 비영리단체 전미학생정보 리서치센터(NSCRC)에 따르면 미국 대학생 수가 지난 2년 동안 100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NSCRC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여파로 미국 대학생 수가 지난 2년 동안 100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단체 전미학생정보 리서치센터(NSCRC)는 13일(현지시간) 지난해 가을 미국 대학에 등록한 학부생 수가 전년 대비 3.1%, 46만5300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2020년 감소한 수 약 56만명을 더하면 지난 2년 동안 102만명 이상이 줄었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 가을학기 등록 학부생 수는 1546만7001명이었는데 지난해 1490만6750명으로 감소했고, 지난해 다시 1444만1432명으로 줄었다.

학부생이 2년 사이 6.6% 줄어든 것으로 50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라고 리서치센터는 전했다.

센터는 대학생들이 팬데믹 시기 학업보다 취업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더그 셔피로 센터장은 학생이 대학을 떠나는 현상이 더 확산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학생 전체 세대가 대학 자체의 가치를 재고하는 시작일 수 있는데 만약 그렇다면 일시적인 팬데믹 관련 혼란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