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OECD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 25년여만 최고치…한국은 ‘선방’

OECD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 25년여만 최고치…한국은 ‘선방’

기사승인 2022. 01. 16.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21119143
지난해 11월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년만에 가장 높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서는 낮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11월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년만에 가장 높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서는 낮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OECD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회원국의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8%로 1996년 5월(5.9%) 이후 25년 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28위를 기록하며 낮은 축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회원국의 전반적인 물가 급등은 지난해 원유, 석탄, 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고 품귀 현상까지 벌어진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OECD 평균 에너지 가격 상승률은 27.7%를 기록했는데, 이는 이란 혁명으로 유가가 급등했던 지난 1979~198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국의 에너지 가격 상승률도 19.8%로 절대적 수치로는 높은 편이지만 OECD 내 순위는 26위에 그쳤다.

국가별로는 지난해 11월 아르헨티나의 물가 상승률이 51.2%를 기록하며 압도적 1위에 올랐고, 리라와 가치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터키(21.3%)도 아르헨티나의 뒤를 이었다.

물가가 가장 안정된 국가는 고질적인 디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일본으로 0.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지난해 4월부터 근원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인 상태를 유지해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