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선대본부서 ‘무속인’ 활동 보도에…국민의힘 “몇 번 드나든 것” 반박

윤석열 선대본부서 ‘무속인’ 활동 보도에…국민의힘 “몇 번 드나든 것” 반박

기사승인 2022. 01. 17.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구호 외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선대위 출범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병화 기자
국민의힘은 17일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인 ‘건진법사’라는 인물이 고문으로 활동 중이라는 한 언론의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국민의힘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는 “보도에 거론된 전모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며 “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전씨가) 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며 “해당 인사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세계일보는 권영세 선대본부장이 맡고 있는 조직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씨가 고문 역할을 맡으며 인재영입은 물론 윤 후보의 시지와 일정에도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대선 출마나 신천지교회 수사 여부 등을 결정하는 데 있어 전씨의 조언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앞서 친여 성향의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 측도 윤 후보 캠프 내부에서 건진법사라는 인물이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