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속도로·철도역사 유휴지 8곳, 생활물류시설로 활용

고속도로·철도역사 유휴지 8곳, 생활물류시설로 활용

기사승인 2022. 01. 1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연휴 택배 분류작업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택배 우편물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songuijoo@
급증하는 택배물량 처리를 지원하기 위해 도심 8곳, 총 5.3만㎡의 공공 유휴부지를 생활물류시설 용지로 공급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와 한국철도공사, 서울문산고속도로(주), 신공항하이웨이(주) 4개 기관과 함께 공공 유휴부지를 활용해 생활물류시설을 조성할 택배사업자를 1월 18일부터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부지는 4개 기관이 관리하는 고속도로 고가하부(4곳, 1만8000㎡)와 철도역사(4곳, 3만5000㎡) 유휴지로 중소규모 택배분류장 등 생활물류시설을 조성해 활용할 계획이다.

택배 사업자 선정을 위해 4개 기관에서 합동으로 사업계획서를 평가하여 적격업체(80점 이상)를 결정하고 경쟁입찰을 추진한다.

입주 대상업체는 도심 내 물류시설 확충이 필요한 택배사업자로 중소·중견업체는 업체선정 시 가점을 부여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1월 18일부터 각 기관별 홈페이지에 게시될 모집공고문을 확인해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

이와 함께 오는 21일 한국통합물류협회에서 사업 설명회를 열고 사업대상 부지 설명, 사업계획서 작성요령 안내·질의응답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송천 국토부 첨단물류과장은 “앞으로도 적재적소에 물류시설이 지속적으로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