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무속 논란’ 정면돌파…野 “민주당에도 무속인 있다”

尹,‘무속 논란’ 정면돌파…野 “민주당에도 무속인 있다”

기사승인 2022. 01. 18.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與 '무속 프레임'에 이재명 선대위 종교본부 발대식도 수면 위로
野, 영화 '아수라' 언급하며 '이재명 조폭연루설' 역공
[포토] '국민의힘 네트워크본부 해산' 권영세…불필요한 오해 차단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본부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 본부장은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해산 조치는 윤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이병화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무속인 참여 논란이 일었던 선대본부 내 네트워크본부를 해산시켰다. 문제가 된 조직 자체를 해산시켜 의혹을 빠르게 수습하겠다는 것으로, 대선을 50일 앞두고 윤 후보 선대조직의 움직임이 기민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현안 관련 입장 발표를 하면서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네트워크본부는 후보 정치 입문부터 함께했다. 당연히 해산조치는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불필요한 소문과 오해가 확산되는 데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악의적인 오해, 소문과 관련해서 피해 줄 수 있는 부분을 계속 제거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언론은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조모씨가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서 고문으로 활동 중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며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의 ‘무속인 비선’이라는 프레임을 부각하며 공세를 가했다. 그러나 지난 4일 민주당 선대위가 마련한 4050상설특별위원회 산하 종교본부 발대식에 한국역술인협회장 백모씨가 참여한 사실이 함께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측은 ‘역술인과 무속인은 다르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에서 민주당이 중앙선대위 산하 조직에 한 무속인을 ‘전국무속인위원장’으로 임명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분을 평통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표창장까지 수여했다”며 “이재명 선대위도 지난 4일 무속인들에게 선대위 종교본부 임명장을 발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그간 각종 의혹에 해명으로 응수하던 국민의힘은 최근 여당의 공세에 적극적으로 맞불을 놓으며 역공을 펼치고 있다. 해명만 반복할 경우 의혹이 확대·재생산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정면돌파로 기조를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권 본부장은 ‘무속인 연루’ 프레임으로 공격하는 여당에 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꺼내 들었다. 권 본부장은 “이 후보가 영화를 좋아한다더라”며 영화 ‘아수라’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21세기 대한민국은 세계 경제 10위권에 들어가는 나라다. 이런 나라에서 조폭이 국정에 관여하거나 개입해 청와대를 드나드는 나라가 돼선 절대로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기현 원내대표는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한 MBC 측에 이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녹취 파일을 방송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야 검증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 녹취파일을 MBC에) 전달했다. 그런데 그건 (MBC가 보도를) 안 한다”며 “의도가 매우 의심스럽다. 매우 정치 편향적인 편성”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