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뷰티를 전하라” LG생활건강, 뷰티크리에이터 발대식 개최

“K-뷰티를 전하라” LG생활건강, 뷰티크리에이터 발대식 개최

기사승인 2022. 01. 19.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119090642
LG생활건강이 지난 18일 서울 한 호텔에서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 4기 참가자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숍을 겸한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는 건강한 아름다움과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실천하는 뷰티 인플루언서를 양성하는 LG생활건강의 대표적인 ESG활동으로 비영리단체(NGO)인 환경재단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 4기에는 총 366명이 지원해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35명을 선발, 약 1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는 K-뷰티의 위상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도 육성하기 위해 취업준비생과 경력보유여성뿐만 아니라 국내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 결혼이주여성도 선발했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과 중국이 각 2명, 루마니아, 베트남 등 총 9명이다.

한국 생활 8년차인 다문화여성 임규리(28·베트남) 씨는 “한국에서 언어와 육아 등의 문제로 안정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웠다”면서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를 통해 국내는 물론 고향인 베트남에서도 인기있는 ‘인플루언서’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4기 참가자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뷰티·환경·촬영·영상편집 등 각 분야 전문가가 진행하는 정규 과정을 포함해 미션 수행·실전 활동 등 6개월간 다양한 교육을 받는다.

성적이 우수한 참가자는 ‘라이브 커머스 진행자’(호스트) 과정에도 참여할 수 있다. 교육은 전액 무료로 진행되고 LG생활건강 브랜드 제품과 활동비가 제공된다.

박헌영 LG생활건강 전무는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초년생과 결혼, 육아 등으로 인해 경제활동이 끊긴 경력 보유 여성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1인 미디어가 각광받는 디지털 시대에 인플루언서의 꿈을 펼쳐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 시작한 LG생활건강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는 현재까지 총 101명이 교육과정을 수료했으며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인플루언서로서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