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안일화’ 자신감... “야권 대표선수 돼 정권교체”

안철수 ‘안일화’ 자신감... “야권 대표선수 돼 정권교체”

기사승인 2022. 01. 1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대전시당 방문
이준석 '간일화' 발언엔 "절 위협적으로 느끼는 것"
"과학수도 조성 위한 특별법 제정"
ㅇ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9일 본인을 중심으로 한 범 보수야권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를 띄우며 존재감 부각에 나섰다. 야권 일각에선 단일화 논의에 대비해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가 야권의 대표선수가 되면 압도적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이어 “저도 인터넷 라이브방송을 하며 ‘안일화’란 이야기를 들었는데 안철수로 되면 정권교체가 확실해진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며 “비전, 도덕성, 가족 문제 등에 있어 저는 거대 양당후보에 앞선다. 중도층 민심은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누가 적임자인지, 누가 도덕적이고, 누가 전문성과 비전을 갖췄는지에 쏠려 있고 저는 그들의 마음을 얻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일화’보다 ‘간일화(단일화 간보기)’라는 단어가 더 뜨고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요즘 거의 매일 저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그만큼 제가 위협적이란 것을 느끼고 있는 것”이라며 “그 발언의 빈도수와 제 당선 가능성이 비례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 후보는 이날 전통적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꼽히는 충청권을 겨냥한 ‘공약보따리’도 풀어놓았다.

안 후보는 “대전광역시 명칭을 ‘대전과학특별자치시’로 바꿔 위상과 권한을 강화하겠다”며 ‘과학수도’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 이어 “우리는 산업화와 정보화를 이룬 바탕 위에서 다시 ‘제2의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야 하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면서 “지난 50년 과학기술의 중심지였던 대덕 특구를 확장 발전시켜 대전을 대한민국 ‘과학수도’로 만들고 다시 새로운 50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중심국가로 우뚝 서려면 정책·연구·교육·기업이 혼연일체 돼 상승효과를 내는 융합과 집중화 전략이 필요하다”며 “행정 수도와 과학 수도를 양축으로 충청권 혁신융합 메가시티를 조성해 특성화된 국가 균형발전의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외에도 △대전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가과학기술연구회 설치 △첨단과학기술 융합혁신클러스터 육성 △과학기술부총리직·과학기술수석 비서관직 신설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대덕밸리 글로벌 과학기술연구허브화 등을 제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