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尹에 “처가 비리 엄단 수용시 선대본부 상임 고문”

홍준표, 尹에 “처가 비리 엄단 수용시 선대본부 상임 고문”

기사승인 2022. 01. 19. 2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만찬 회동 후 청년의꿈에 "두가지 조건 尹에 제시"
洪 "요청 받아들여지면 중앙선대위 상임 고문 수용"
clip20220119221933
/제공=홍준표 의원 SNS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9일 경선 상대였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을 한 뒤 선대본부 상임 선거대책본부장을 부탁했고, 이에 홍 의원은 ‘처가 비리 엄단’ 등의 대국민 선언을 선제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날 이뤄진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2일 이후 48일 만으로, 서울 모처의 한 식당에서 약 2시간 30분 넘게 진행됐다. 만남은 윤 후보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전해진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홍 의원에게 선대본부 상임 고문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홍 의원은 선제 조건을 내걸었다.

홍 의원은 자신의 SNS 플랫폼 #청년의꿈에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먼저,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 둘째,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2030 세대의 적극적 지지를 받아온 만큼, 이번 회동을 계기로 윤 후보 지지율 상승세에 도움이 될 지 관심이 쏠린다.

홍 의원은 적극적인 정치적 행보를 보일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이날 “요청이 받아들여지면”이라고 짧게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