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응천, ‘불교계 반발’ 정청래 향해 “자진 탈당해야”

조응천, ‘불교계 반발’ 정청래 향해 “자진 탈당해야”

기사승인 2022. 01. 20.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교계 요구 중 하나"
"내심 탈당 바라는 의원 많아... 선당후사 필요"
응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심사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통행세’ 발언으로 불교계 반발을 사고 있는 같은당 정청래 의원이 스스로 탈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억울한 점이 많겠지만 불교계의 요구 중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솔직히 차마 말은 못 하지만 마음속으로 자진해서 탈당해줬으면 하는 의원분들이 주위에 많을 것”이라며 “지금처럼 선당후사가 필요한 때가 언제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랑하기에 헤어졌노라 그런 얘기도 있지 않으냐”면서 ‘지금 그런 결단이 필요할 때라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정 의원을 향해 “공개적으로 자기를 지목해 자꾸 사퇴하라고 하는데 얼마나 괴롭겠느냐”며 “만약 제가 그렇다면 되게 민망하고 괴로울 것 같은데 저렇게 그냥 있는 것을 보면 참 대단하신 분이다”라고도 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로 비유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 지도부와 이 후보가 사과 입장을 표명했지만 불교계의 반발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후 ‘이핵관(이재명 핵심 관계자)’이 탈당을 요구했다는 정 의원의 주장이 나왔다. 정 의원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이핵관이 찾아와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것이 어떠냐고 물었다”며 “탈당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