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해경 서정원 서장 해상 치안 현장 점검

평택해경 서정원 서장 해상 치안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22. 01. 20.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해상 치안 현장 점검
평택해경 서정원 서장 해상 치안 현장 점검
해상치안 현장을 점검하고 있는 평택해양경찰서는 서정원 서장
평택 이진 기자 =경기 평택해양경찰서 서정원 서장이 20일 평택.당진항 부근 해상을 비롯한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해상 치안 현장을 점검했다.

평택해경 50톤급 경비정이 탑승한 서정원 서장은 평택.당진항 부근 임해 주요 산업 시설과 제부도, 입파도, 국화도 등 해양 사고 다발 해역을 직접 점검했다.

서정원 서장은 “평택.당진항 부근 해역은 대형 화물선과 유조선, 화학물질 운반선 등이 항상 출입항하는 해상으로서 통항 선박에 대한 안전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경비함정을 선박이 자주 통항하는 항로에 배치하고, 유관 기관과 협조 체제를 유지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연안해역 안전 사고가 주로 발생하는 제부도, 입파도, 국화도 일대 해상을 찾은 서 서장은 “겨울철 해양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예방 순찰 활동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서 서장은 “설 연휴 기간 섬 지역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본다”면서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해상을 중심으로 경비함정, 파출소 구조정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순찰을 강화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긴급 대응 태세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설 명절을 전후해서 경비함정 추가 배치, 구조대 긴급 출동 태세 유지, 항포구 순찰 강화를 통해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