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여,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여,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

기사승인 2022. 01. 21.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속항원검사 방식, 선별진료소에 도입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고위험군만을 대상으로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이 현재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 의료대응체계에서 몇가지 변화를 시도하겠다”라며 이러한 개편 방안을 밝혔다.

현재 재택치료자·생활치료센터에만 먹는 치료제를 공급해왔지만 요양병원, 요양시설, 감염병 전담병원까지 넓힌다. 김 총리는 “스스로 진단검사가 가능한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선별진료소에도 도입하겠다”며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고위험군만을 대상으로 하게 되기 때문에 속도가 훨씬 빨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미크론이 급증하고 있는 몇 지역을 대상으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 치료체계 전환모델을 우선 적용한다”며 “그 결과를 보면서 전국적으로 확대 보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해외유입 확진자 감소를 위해 입국 후 격리 과정에서 기존 PCR 검사 외에 추가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을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하는 등 입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