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카드, 업의성장·미래고객·조직문화 관점서 차별화된 경험 구축

신한카드, 업의성장·미래고객·조직문화 관점서 차별화된 경험 구축

기사승인 2022. 01. 21.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용병 회장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업적평가대회 개최
신한카드 2021년 업적평가대회 사진_2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개최된 신한카드 2021년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신한카드가 업의 성장, 미래고객, 조직문화의 세 가지 관점으로 차별화된 경험 구축에 나선다.

신한카드는 2021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업적을 축하함과 동시에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달성하기 위해 차별화된 경험을 구축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적평가는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을 통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격려사에서 플랫폼 기반의 신금융과 뉴커머스 등 창조적 비즈니스 추진을 통해 업의 영역을 지속 확장하고, 디지털 신기술과 빅데이터 역량에 기반한 미래고객 가치를 극대화할 뿐만 아니라 그동안 축적된 조직 경험과 끊임없는 학습활동으로 비약적인 문화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사장은 “바람의 힘으로 움직이는 범선이 아닌 스스로 힘차게 움직이는 크루즈처럼 대전환의 주체가 돼 새로운 변화에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맞서야 한다”면서 “전 직원 한명 한명이 셀프 리더십으로 ‘일류 신한’과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달성을 향해 돌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업적평가대회는 지난 한해 뛰어난 실적을 거둔 우수부서와 직원들을 선정해 격려하는 연중 가장 큰 사내행사로 이번 업적평가대회는 ‘일류 신한 플레이어(pLay:er)’라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그룹의 핵심가치를 주도적으로 실천한 개인에게 주어지는 ‘신한인상’과 더불어 디지털 전략 추진 등 우수성과를 올린 조직과 개인에 대한 시상이 함께 이뤄졌으며, 특히 상반기 대비 하반기에 좋은 실적을 거둔 조직에게 주어지는 ‘턴어라운드상’ 시상을 통해 조직의 동기부여도 한층 강화했다.

전사 ESG 성과 극대화를 위한 ESG 우수상이 신설되고, 부서간 협업문화 확산 및 소비자중심 경영 강화를 위해 ‘베스트 콜라보상’과 ‘금융소비자보호상’도 확대 운영됐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조용병 회장은 ‘신한인상’을 직접 시상하며 임직원들의 한해 동안의 노고를 격려했으며, 고객과 사회의 관점에서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제공하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라는 그룹의 핵심가치를 일상의 기준으로 정립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