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미디어 공적 역할 확대…공정 경쟁 토대 구축하겠다”

김부겸 총리 “미디어 공적 역할 확대…공정 경쟁 토대 구축하겠다”

기사승인 2022. 01. 21.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서울 여의도서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김부겸 총리, 방송통신인 신년 인사회 참석<YONHAP NO-2449>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방송통신인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 연합
“미디어의 공적 역할을 더 확대해서 공정한 경쟁의 토대를 확실하게 구축하겠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2022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누구나 공평하게 방송통신 미디어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국민의 사소한 불편도 외면하지 마시고 포용적인 방송통신 환경을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이런 재난 상황이 되니까 방송통신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느끼게 된다”며 “빠르고 정확한 정보, 과학적이고 검증된 사실들이 그 나라 국민들에게 어떻게 전해지느냐가 방역과 경제의 성패를 갈랐다”고 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가운데서도 대부분의 우리 방송들은 금도를 잘 지켜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김 총리는 플랫폼 변화·1인 미디어 영향력 확대·해외 OTT(동영상 스트리밍)의 국내 진출 등을 거론하며 “(방송통신 산업이) 위기와 기회의 갈림길에 서 있지만, 다행히 위기보다는 기회의 밝은 비전이 보이는 것 같다”며 “특히 OTT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이면서 K팝, K드라마, K푸드 등 ‘K’자만 붙으면 ‘쿨하다’, ‘멋있다’고 느끼는 지구촌 식구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새해에는 이런 성과들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서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