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부 1차관, 설 물가점검 및 민생현장방문…“설 성수품 소·돼지고기, 지난해보다 43% 넘게 공급”

기재부 1차관, 설 물가점검 및 민생현장방문…“설 성수품 소·돼지고기, 지난해보다 43% 넘게 공급”

기사승인 2022. 01. 21.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SC_6793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21일 천안시 소재 대전충남양돈농협 포크빌 축산물공판장을 방문, 도축장 현황을 점검하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제공 = 기획재정부
정부가 대표적인 설 성수품인 소고기와 돼지고기 공급량을 지난해보다 40% 넘게 늘리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1일 대전·충남 양돈축협과 천안 중앙시장을 방문해 설 물가 동향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설을 앞두고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점을 고려해 소고기는 작년 설 대비 43.8% 많은 1만8700톤, 돼지고기는 51% 많은 6만7200톤을 각각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 전에 도축 예정 물량이 조기 공급될 수 있도록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한우 암소 도축 수수료를 마리당 15만원씩 지원하고, 돼지는 29일까지 마리당 도축 수수료를 최대 2만원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기준 16대 설 성수품 공급량은 13만8000톤으로 당초 계획보다 113% 넘게 달성했다. 아울러 16대 성수품에 쌀을 더한 17개 품목 가운데 15개는 설 민생안정대책 발표 전과 비교해 가격이 하락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이 차관은 “설까지 남은 기간 중에 더욱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성수품 공급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