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대규모 주택 공급” 서울지역 7대 공약 발표

이재명 “대규모 주택 공급” 서울지역 7대 공약 발표

기사승인 2022. 01. 21.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경제·문화부문 세계 선도하는 서울 만들 것"
"지하철 1.2.4호선,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서울 지역 공약 발표하는 이재명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한옥마을 찾아 대규모 주택 공급과 주요 철도·도로 지하화, 주거 안정 등을 핵심으로 하는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대규모 주택 공급과 주요 철도·도로 지하화, 주거 안정 등을 핵심으로 하는 ‘서울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은평한옥마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가장 깊이 걱정하고 체감하시는 주거 불안정, 교통 체증, 지역 불균형, 환경 파괴와 같은 문제들을 정공법으로 돌파해나가겠다”며 7대 공약을 내놓았다.

그는 “지상의 주요 철도와 도로가 지역을 분절시키고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사람은 지상, 차량은 지하’라는 대원칙 아래 철도와 도로의 지하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하철 1·2·4호선 및 경의선과 중앙선, GTX-C 지상 구간의 단계적 지하화와 함께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구간 지하화 추진 및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기 마무리를 약속했다.

이어 지하철 4·6·7호선 급행 노선 건설과 서울시청에서 상명대와 은평구를 지나는 신분당선 연장선 건설의 조속한 추진, 경전철 동북선 조기 완공과 면목선 및 강북횡단선(목동선·난곡선) 추진 등을 공약했다.

이 후보 측은 지하화에 드는 예산은 도로의 경우 ㎞당 1000억 원 정도, 철도의 경우 그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주거 안정을 위해 대규모 주택 공급방안을 제시하겠다”며 “공급 규모와 방식을 비롯한 구체적인 방안은 매우 중요하므로 며칠 내에 구체적이고 세심한 방안을 마련해 별도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의 공급 계획을 훨씬 뛰어넘는 대규모 공급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기존에 정부가 발표한 32만호 외에 추가로 공급 물량을 밝힐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권역의 신규택지 공급과 철도 지하화 및 재개발·재건축 등 정책과 연계한 방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서울, 수도권에서 ‘이렇게까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물량공급에 대해선 더는 걱정하지 않을 수준으로 만들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주택을 공급하면 대량으로 충분히 공급하되 공급 가격이 현재 시세보다 매우 낮게(할 것)”이라며 “대출도 예외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주택 가격이 하향 안정세를 보인다 해도 주택 공급 계획을 그대로 시행한다. 핵심 목표는 무주택자에 낮은 가격의 내 집 마련 목표 실현”이라며 “만약 주택가격 급변이 오면 그때를 공공주택을 대량으로 확보하는 기회로 삼는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있는 공공주택도 기관별로 분산 관리해 효율이 떨어진다”며 가칭 ‘주택매입관리공사’ 설립도 제안했다.

이 후보는 “혼자 살아도 안심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방범 카메라 확대 보급·1인 가구 맞춤형 행정서비스 강화·여성 안심귀가 및 독거 어르신 돌봄 등의 정책을 제시했다.

강북·강남 간 격차 해소를 위한 개발 공약으로 관악·구로·가산·마곡 등 서울 서남부권의 연구창업벨트 연결, 은평 서울혁신파크를 거점으로 하는 지식산업지구 조성, 창동~노원 일대의 문화·의료산업 중심지 육성 등을 내놓기도 했다.

또 마곡·구로·금천 G밸리는 정보통신기술(ICT), 양재는 인공지능(AI) , 홍릉·창동·상계는 바이오, 성수·마포는 소셜벤처 및 기술창업 클러스터, 여의도는 아시아금융허브 등 지역별 특화 방안도 포함됐다.

이 후보는 ‘문화 콘텐츠 세계 2강’을 목표로 상암DMC 일대에 방송·문화·콘텐츠 산업과 게임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강남·성수에는 K팝 인프라를 확대하고 창동에는 K팝 전용 극장을 조기에 완공하는 등 방안도 제시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2030년까지 배달 이륜차의 전기차 전면전환, 1인용 모빌리티 인프라 확충, 버스·택시 등 친환경 자동차 및 충전 인프라 보강 등 탄소중립 대책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서울시의 축소판인 성남시,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에서 증명해온 실력을 기반으로 서울의 변화, 나아가 대한민국의 변화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